“현행 4.3법, 국가폭력에 의한 국가책임 묻기엔 적합하지 않아”

지난 26일 오후 제주 제주시 호텔살롬제주에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제주4‧3특별법)’ 향후 과제 논의를 위한 학술대회가 열렸다.(사)제주4‧3연구소(이사장 이규배, 소장 허영선)가 주최한 이날 행사의 주제는 ‘제주4‧3특별법 개정과 그 과제’였다. 이날 학술대회는 지난 2월 20…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