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 스티커 팔아 용돈 벌겠다는 딸, 그 후 벌어진 일

아이의 비장한 선언나는 휴직 중인 초등학교 교사다. 휴직 이후 여러 가지가 변했지만, 내가 체감하는 건 소득의 감소다. 쌍폭포의 물줄기 중 하나가 말라버려 폭포 아래의 웅덩이까지 작아져 버린 느낌이다. 수입이 줄어들었다고 해서, 씀씀이까지 줄어들지는 않으므로 당황스럽다. 예상은 했지만 현실로 받아들이는 것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