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국제평화영화제 폐막… 흥행부터 의미까지 완벽했다

누군가는 ‘목적성이 불분명한 행사’라고 깎아내릴 때, 벌써 네 번째 개최를 맞이한 행사는 오히려 본연의 목적을 증명했다. 지역 경제도 살아났다. 6일이라는 기간 동안 지역 전체 인구의 두 배나 되는 1만 3천여 명이 행사를 찾았다. 6월 23일부터 28일까지 엿새 동안 평창군 대관령면 일원에서 개최된 2022 평창국제평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