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본사입니다”… 알바생 노린 선불형 상품권 보이스피싱 기승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에 선불형 상품권 바코드를 보내달라는 보이스피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알바생을 포함한 편의점 관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부모님을 대신해 편의점을 운영하는 심아무개(23·여)씨는 고용 중이었던 아르바이트생으로 인해 최근 30만 원 정도의 손해를 봤다.아르바이트생은 편의점 전화로 본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