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내에 ‘우후죽순’ 전동킥보드… 시도, 이용자도 불편

강원도 춘천 시내에 공유형 전동킥보드 업체가 우후죽순 들어서며 시는 통제에 난항을, 시민들은 킥보드 이용에 불편을 겪어 당국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춘천시에 따르면 공유형 전동킥보드는 대여업체 본사에서 운영을 원하면 시의 인허가 없이 바로 운영할 수 있다. 허가 없이 영업이 가능하다 보니,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