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희망적금 못했다면? “최고 연 8% 적금 상품 등장”

지난달 출시된 청년희망적금은 그야말로 파격이었다. 만 19~34세의 연봉 3600만 원 이하 청년에게 연 10%대의 금리를 지급하기로 한 것. 정부 지원이 이뤄지긴 했지만, 저금리 시대에 이율 10% 적금상품은 최상위 재테크 수단으로 여겨졌다. 나이 제한에 걸려 청년희망적금에 가입할 수 없었던 40·50세대는 상대적 박탈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