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뜨는 명소, 시골마을의 놀라운 변신

오늘은 한경면 저지리에서 하루를 보낼 계획으로 집을 나섰다. 일단 문도지오름과 저지곶자왈을 걷고, 저지리 중심지로 돌아와 저지오름과 미술관을 돌아보기로 했다. 저지리는 대평리와 더불어 내가 가장 좋아하는 마을이다. 올레길을 걸으면서 하룻밤 신세를 진 곳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대평리가 난드르와 박수기정이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