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담보 대출 상환 늦추는 것보다 ‘남는 장사’

스마트폰을 사주냐 마느냐가 향후 아이와의 가장 큰 갈등이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큰 아이가 스마트폰을 사 달라고 요구하기 시작했다. 다른 친구들은 대부분 스마트폰이 있는데 자기만 없는 것 같다며 애처로운 눈망울을 했다. 그러나 우리 집의 공식 답변은 한결같다.”OO에게 지금은 스마트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