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펜으로 ‘침착하자’… 여자 컬링 춘천시청, 국가대표 한 풀었다

고교 시절 혜성처럼 등장해 올림픽 출전을 두고 ‘팀 킴’과 일전을 벌였던 선수들. 그리고 그 다음 해 기어이 국가대표의 자리에 올라 한국 첫 세계선수권 메달이라는 경력을 썼던 선수들, 하지만 이후 3년이라는 기간 동안 국가대표 도전에서 번번이 실패했고, 올해 초에는 오랜 기간 함께 했던 선수마저 떠나며 위기를 겪…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