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리 옛집, 박물관으로 재탄생

한국이 낳은 대문호 고 박경리(1926~2008) 선생이 마지막까지 머물렀던 집이 ‘박경리 뮤지엄’으로 재탄생해 시민에게 공개된다. 박경리 뮤지엄(관장: 김세희 토지문화재단 이사장)은 선생이 살았던 집과 토지문화관 전시실 등으로 구성된 박경리 뮤지엄을 1일 1종 전문 사립박물관으로 등록해 개관한다고 밝혔다. 박경리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