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정보 속 책읽기는 내가 원하는 세상에 들어가는 것”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며 다음 페이지에 대한 기대감을 열던 종이책은 전자책(E-BOOK)이 나오면서 화면 터치만으로 넘길 수 있게 됐다. 계획을 세우기 위해 펜과 함께 꺼내던 다이어리는 스마트폰 속 디지털 플래너 앱으로 변했고 날짜가 다가올 때 알림을 자동으로 받아보는 시대가 됐다. 이 모든 것이 아날로그를 넘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