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한 이광재 “이미 각오했던 일… 고맙고 죄송하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가 2일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라며 낙선 인사했다. 앞서 이 후보는 45.92%를 얻어 54.07%를 득표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에게 8.15%p 차이로 무릎을 꿇었다. 이 후보는 “민주당과 제가 많이 부족했는데도 많은 분이 지지해주셨다”면서 “출마를 결심했을 때 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