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FC 맏형들의 힘, K리그 1 살아남다

축구 게임의 수많은 순간들도 팬들을 감동시켰지만 강원 FC를 살려낸 베테랑 한국영은 종료 직후 대전하나시티즌의 이현식에게 다가가 그 누구보다 따뜻한 포옹을 나누어줬다. 이현식의 직전 소속 팀 맏형으로서 3년 동안 한솥밥을 먹은 옛정이 뜨겁게 보이는 순간이었다.다시 1부리그에 올라서기 위해 마사 선수의 말처럼 …

기사 더보기